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늘의 라이딩 (2012.5.27)

category 두 바퀴로 보는 세상 2012. 5. 27. 18:00

오전 라이딩을 나가지 않아 다행히 비를 피할 수 있었다는 아주 현명한(?) 판단에 너무 취했던 걸까요? 아니면 늘 구라청이라 비아냥댔던 기상청의 예보를 너무 우습게 여긴 결과일까요. 천둥을 동반한 오전 한 때의 소나기가 물러가고, 더 이상은 비가 안 올 것이란 지극히 비과학적인 나름의 육감시스템에 의한 행동 결과........

 

 

참담합니다. ㅎㅎ  자전거를 끌고 한강지천에 도착하여 본격 라이딩을 시작하려 하니 빗방울이 한 두 방울 얼굴을 스치네요. 곧 그치겠지 하는 희망을 안고 무모하게 그냥 앞으로 내달립니다만, 비는 그칠 줄 몰라요.

 

한 두 방울 스쳐가는 비라 무시하며 달리다 보면 어느샌가 무시할 수 없을 정도로 젖어있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겁니다. 제가 젖는 건 별로 두렵지 않아요. 아무리 생활자전거라지만 사실 체인이나 나사 등 철로 된 부품의 산화가 저보다 더 걱정인거죠.

 

덕분에 한강은 구경도 못하고 철수하였습니다. 마눌님의 충고를 따랐어야 현명한 사람이 되는 거였어요. ㅋ~  그런데 웃긴 건 집에 도착하여 이 글을 작성하고 있는 지금, 비가 더 이상 오지 않는다는 사실이죠.

 

그 흔한 머피의 법칙이? ㅎㅎ

'두 바퀴로 보는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충일의 나홀로 한강 라이딩  (0) 2012.06.06
오늘의 라이딩 (2012.5.28)  (0) 2012.05.28
오늘의 라이딩 (2012.5.27)  (0) 2012.05.27
오늘의 라이딩 (2012.5.26)  (0) 2012.05.26
5월의 첫 라이딩  (0) 2012.05.13
볕 좋은 날의 샤방 라이딩  (0) 2012.04.2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