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최근 배달 앱 반값 할인 혹은 공짜 이벤트가 연일 계속되면서 소비자들이 반색하고 있다.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배달 앱 시장의 가격 경쟁이 불붙은 덕분이다. 행사 첫 날 두 앱 모두 서버가 마비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는 이벤트를 통해 다양한 음식을 주문한 네티즌들의 경험담이 쇄도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배달 앱 시장 규모는 2013년 3천347억 원에서 지난해 3조 원으로 5년만에 10배 가까이 성장했다. 국내 배달 앱 이용자 역시 같은 기간 87만 명에서 2천500만 명으로 29배나 폭증했다. 가히 폭발적이라 할 만하다. 이러한 성장세 덕분에 현실적으로 배달기사를 고용하기 힘든 업체들도 배달 대행서비스를 이용하면서 관련 업체들이 우후죽순 생겨나고 있다. 배달 대행서비스 업체는 현재 약 1,000여 곳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배달기사에게 있어 시간은 곧 돈이다. 휴대전화에 깔린 앱을 통해 ‘콜’(주문)을 잡고 실제로 배달한 건수대로 돈이 들어오기 때문이다. 콜을 얼마나 잘 잡느냐에 따라 그날의 수입이 결정되는 구조다. 패널티도 있다. 소비자가 음식을 주문 후 일정 시간 내에 배달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해당 비용을 배달기사가 온전히 물어내야 한다. 


그러다 보니 배달기사들은 조금이라도 시간을 더 단축시키기 위해 도로 위를 맹렬히 질주한다. 중앙선 침범과 신호 위반을 밥 먹듯이 하고 인도와 차도를 마구 넘나드는 곡예운전도 마다 않는다. 최대한 짧은 시간 내에 패널티 없이 가능한 많은 주문을 소화해야 능력 있는 배달기사로 인정받을 수 있고, 이는 수입으로도 직결되기 때문이다. 


영화 <내가 사는 세상>의 한 장면 ⓒ인디스토리


지난 주말의 일이다. 인도 위를 걷던 도중 같은 방향으로 천천히 달리던 자전거 한 대가 반대편에서 쏜살같이 달려온 배달 오토바이 때문에 이를 피하려다가 앞으로 고꾸라지는 장면을 목격했다. 자전거 운전자는 얼굴 부위가 바닥에 먼저 닿는 바람에 찰과상을 입었고 다리까지 다쳤다. 


사실 배달 앱 시장이 지금처럼 활성화되기 이전부터 인도 위를 질주하는 오토바이는 보행자에게 늘 위협적인 존재였다. 비단 이번처럼 직접적인 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해도 인도 위를 아슬아슬하게 곡예운전하는 오토바이를 그동안 숱하게 봐왔기 때문이다. 


단언컨대 이제 인도는 보행자의 안전을 담보해주지 못한다. 오토바이가 마음껏 질주하는 것도 모자라 공유자전거 ‘따릉이’를 비롯한 자전거 무리들 하며, 전동 킥보드에 스몸비족까지, 어느덧 장애물 천지가 돼버렸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행자의 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지자체나 경찰은 거의 손을 놓고 있는 실정이다. 여기에 기술 발달이 더해지고 플랫폼 서비스가 대세로 떠오르면서, 아울러 대한민국 사회의 대표 특징인 ‘빨리빨리’ 문화가 해당 서비스와 절묘하게 결합하면서, 앞서 살펴본 것처럼 배달 시장의 규모가 눈부시게 성장했다.  


그러다 보니 배달 오토바이의 숫자도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게 됐으며, 서비스 속도에 만족하지 못하는 소비자들의 재촉이 더해지고, 그에 부응하기 위함이자 수입을 늘리려는 배달기사의 폭주가 합쳐지면서 불법주행의 빈도도 훨씬 늘어나게 됐다. 보행자들의 안전이 심각하게 위협받게 된 것이다.


기술 발달 덕분에 우리는 편안하게 집안에 앉아 배달기사에게 서비스 속도가 느리다며 투덜거리거나 ‘빨리빨리’를 소리 지르며 음식을 주문하고 서비스 받지만, 그것도 업체들간의 가격 경쟁 덕분에 값싸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며 쾌재를 부르고 있지만, 이는 결과적으로 볼 때 우리의 보행 안전을 헐값에 내어준 꼴과 진배없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9.04.23 03:19 신고

    자본주의 문화,,,참 기가 막힙니다.
    그 음식이라는 차마 음식이라고 할 수 없을 정도인데다 ㅆ레기처리 또한 엄청난 문젤,ㄹ 안고 있습니다. 소비자들도 정신 좀 차려야겠습니다.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9.04.23 07:29 신고

    정말 위험합니다.
    교통 신고는 100% 안 지키고 차선을 넘나드는건 예사입니다.
    운전하다 보면 몇번은 배달 오트바이땜에 가슴을 쓸어내린적이
    한두번이 아닙니다.

  3. 따지고 보면 사실 모두가 다 잘살자고 하는 노릇인데
    그 수위가 너무 지나치다 보니 생겨난 부작용들이죠.

    새날님이 단언하셨듯이
    이젠 인도위에는 더 이상 보행자의 안전지대가 아닙니다.

    오토바이 배달뿐만 아니라 전동 스쿠터또한 인도위에서
    막무가내로 달리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제가 바로 그 피해자였거든요.

    어쩔 수없이 이해하며 돌려보냈지만
    보행자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있도록 행정당국은
    도로 위에서의 반려견입막음을 포함한
    기타 행위에 대해서도 세심한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4.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9.04.23 09:24 신고

    배달민족이라는 소리까지 듣는 우리이지요.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화요일 되세요^^

  5. Favicon of https://tokyobreaknews.tistory.com BlogIcon T. Juli 2019.04.23 12:58 신고

    역시 소비자를 생각하는 좋은 발상이었지만
    이제는 Take out 이 더 값싸고 좋기에 달라지는 성향도 많지요

  6. Favicon of https://moldone.tistory.com BlogIcon 청결원 2019.04.24 06:49 신고

    비오는 하루지만 좋은 하루 보내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가네요~

  7. Favicon of https://stbnjsd.tistory.com BlogIcon 북두협객 2019.04.24 16:10 신고

    배달앱을 주로 사용하는데 많은 생각을 해보게 되네요

  8.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9.04.26 00:50 신고

    한국은 배달을 하는 제도가 있어 소비자 입장에서는 편리하지만 보행자의 안전도가 우선 되어야 한다는걸 느끼네요. 잘 지내고 계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