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민족 최대 명절인 설날 연휴가 끝나고 첫 주를 맞이했다. 연휴에 이어 주말까지 휴가를 쓴 이들은 오늘에서야 비로소 일상으로 돌아가게 된다. 또 한 차례의 설날 명절을 보내면서 수많은 생각들이 주마등처럼 머릿속을 스쳐가지만, 세뱃돈이 유독 많이 지출된 이번 명절에는 특별히 세배와 관련한 생각이 많았던 것 같다.

세배는 지난 세월에 감사한다는 뜻을 가진 설 명절 고유의 풍속이다. 새해 첫날 웃어른께 인사를 드리며 그동안 보살펴주심에 감사드리고 안녕을 기원하면서 큰절을 올리는 예절이다. 이의 기원은 100년 전쯤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25년 서예가 최영년의 시집 <해동죽지>에 세배에 대한 기록이 처음 등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렇다면 세뱃돈과 관련한 풍속은 언제부터 시작된 것일까?

세뱃돈 때문에 부담감 호소하는 사람들

국립민속박물관 정연학 연구관에 따르면 “세뱃돈 풍속은 중국이나 일본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중국에서는 11세기부터 붉은 봉투에 세뱃돈을 주는 풍습이 있었고, 일본 역시 17세기부터 세뱃돈 풍습이 있었다는 얘기다. 이로 비춰볼 때 “개항 이후 일본인과 중국인이 국내에 들어와 살게 되면서 이에 영향을 받았을 것”이라는 게 정 연구관의 설명이다.



근래 세뱃돈 지출에 대한 부담감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나 또한 여기에 포함된다. 직장인 10명 가운데 8명가량은 설 명절 지출에 대한 부담감을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직장인을 대상으로 ‘설 지출 부담감’에 대한 조사를 벌인 결과 76.3%가 ‘설 명절 지출에 부담을 느낀다’고 응답한 것이다.

그렇다면 개인마다 구체적으로 얼마씩의 세뱃돈이 지출되기에 부담을 느낀다고 하는 걸까?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성인남녀 1217명을 대상으로 이에 대해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올해 설 연휴 예상 경비는 평균 41만 4000원으로, 이 중 18만 1000원을 세뱃돈으로 쓰겠다고 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실은 어떨까? 5만원권 지폐가 등장한 뒤로는 점차 그것으로 수렴해가는 현상이 급속도로 진행 중에 있다. 적어도 세뱃돈만큼은 만원권 지폐가 예전의 천원권으로 여겨질 만큼 ‘인플레’가 심해진 것이다. 아이들도 이에 적응된 까닭인지 ‘신사임당’이 그려진 지폐가 아니면 어느덧 코웃음을 칠 정도다.

여기에 입학이나 졸업 등 통과의례를 치르는 조카라도 있는 날에는 세뱃돈 지출이 몇 배로 껑충 뛰는 건 예삿일이다. 조카가 많으면 많을수록 기십만 원 정도는 우습게 나간다. 현실이 이러하다 보니 형제자매와 가까운 친지들을 간만에 만나 즐거워야 할 설 명절이 세뱃돈이라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풍속 때문에 부담감에 짓눌려 그다지 즐겁게 다가오지 않게 된다. 가뜩이나 명절이 달갑지 않은 사례는 차고도 넘치는데, 세뱃돈마저 이에 한 몫 단단히 거들고 있는 꼴이다.



세뱃돈을 아예 없애자

물론 혹자는 이렇게 말할는지도 모른다. 액수가 중요한 건 아니니 소신껏 주고받으면 되지 않겠느냐고. 옳은 해법이다. 하지만 이게 말처럼 쉬운 일은 결코 아니다. 비단 체면치레 때문만도 아니다. 손위 형제나 손아래 형제는 이만큼을 준비해오는데, 나만 생뚱맞게 소신대로 했다가 나중에 무슨 원망을 듣게 될는지는 불을 보듯 뻔한 노릇일 테니 말이다. 세뱃돈 때문에 형제들끼리 눈치를 살펴야한다는 우스갯소리가 공공연하게 새어나오는 건 다름 아닌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pixabay


근래 사회 일각에서는 유교식 전통문화를 걷어내자는 주장이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제사 문화도 그렇거니와 명절 때의 각종 격식 등도 이제는 변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점차 거세지고 있는 것이다. 부부 사이의 비대칭적인 호칭도 작금의 논란 대열에 합류했다. 그렇다고 하여 당장 제사나 명절을 없애자는 건 아닐 것이다. 그동안 전통이라는 미명 하에 비합리적이고 불편한 것들을 애써 참아왔는데, 이를 조금씩 개선해나가자는 취지이다. 이참에 우리의 세배 문화도 좀 바꿔보자.

새해 첫날 웃어른의 안녕을 기원하며 절을 올리는 문화는 결코 나쁘지 않다고 생각된다. 다만, 그에 따르는 대가로 지금처럼 현금을 주고받는 건 그다지 좋은 풍습이 아닌 것 같다. 기원을 따져보더라도 우리만의 전통 문화라기보다는 앞서 살펴보았듯 중국이나 일본으로부터 건너온 풍속일 가능성이 높다. 이를 바꾸는 건 어떨까. 사회 구성원 10명 가운데 8명이 부담감을 느낄 정도이고, 게다가 우리만의 전통 문화가 아니라면 굳이 이를 지켜나가야 할 하등의 이유가 없지 않을까? 이참에 세뱃돈 주고받는 풍습을 아예 없애는 건 어떨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okyobreaknews.tistory.com BlogIcon T. Juli 2019.02.11 12:19 신고

    가족이므로 아끼지 말고 듬뿍 주세요
    일년에 한 번이므로 그것도 가족의 사랑이라는 생각
    저는 아이들에게 잘하는 어른이 나중에 존경받는다는
    생각을 잠시 하게 되네요.

  2.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9.02.11 16:50 신고

    부담이 되겠군요. 우리는 아예 명절 제사 각각 모시니까 그런걱정 없는데...
    전통문화 개선해야할 게 많습니다

  3. Favicon of https://moldone.tistory.com BlogIcon 청결원 2019.02.12 07:03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4.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9.02.12 07:47 신고

    저도 예전 세배돈에 대해 포스팅한 적이 있습니다.
    다시 찾아보니 새날님께서는 사회적 낭비라는 표현을 쓰셨네요..^^
    저도 올해는 예상치 않게 지출이 좀 있었네요..

    • Favicon of https://newday21.tistory.com BlogIcon 새 날 2019.02.12 14:38 신고

      ㅎㅎ 그랬던가요? 제겐 기억이 전혀 없네요 ㅠㅠ 5만원짜리가 나온 뒤로 조금 과도한 측면이 엿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