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알래스카 말라뮤트 '미르'

category 미르의 전설 2012. 3. 12. 13:00

 

 

저희집 정원에는 말라뮤트 수컷 한 마리가 있습니다.  2010년 1월생으로, 그 해 5월에 입양해 온 녀석입니다. 나름 공인혈통서도 있는, 족보 있는 녀석이죠.  이름은 "미르"라고 지어 주었어요.

 

이젠 성견으로 거의 다 자랐음에도 애교가 장난 아니예요.  덩치는 커다란 놈이 너무 순둥이구요.  짖는 소리도 조그만 개들에 비하면 정말 멋진데, 웬만해선 짖질 않네요.  아침마다 나와서 자기 좀 봐달라고 현관문에 붙어 떨어지질 않아요.  아침은 이런 "미르"와의 만남으로부터 시작됩니다.

 

알래스카가 원산지라 그런지 추위엔 정말 강해요. 영하 20도 가까이 떨어지는 날도 시멘트 바닥에서 웅크리고 자고, 다음날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멀쩡히 움직입니다.  반면 여름엔 쥐약이예요.  털이 너무 많고 길어 그런지 맥을 못춥니다. 여름철만 되면 참 안쓰럽네요.

 

큰 개는 역시 듬직한 맛에 키우는 것 같아요.  이 녀석이 마당을 지키고 있으니 분명 든든한 맛은 있네요.  앞으로도 이 녀석과 좋은 추억 많이 만들어 가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eattlemom.tistory.com BlogIcon The 노라 2014.12.03 12:10 신고

    보니까 미르는 생긴것도 아주 잘생겼지만 하는 짓도 귀요미. 저 등치에 애교가 많다니 너무 귀엽겠어요. 그리고 아침마다 나봐줘~ 하면서 현관에 딱 붙어있고... 요즘 날씨가 추워져서 미르가 살 판 났을 것 같아요. 행복한가, 미르군? ^^*

    • Favicon of https://newday21.tistory.com BlogIcon 새 날 2014.12.03 14:12 신고

      헐.. 이곳까지 찾아오셨군요^^ 요즘 제가 게을러져서 글을 아무 때나 올려요. 미르가 애교덩어리 맞습니다. 덩치와는 전혀 달라요. 오늘 아침엔 난 추워 죽겠는데 놀자고 장난치며 제게 달려들어요. 이 추운 날이 마냥 좋은가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