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새로운 취미생활을 위해...

category 그냥 저냥 2012. 3. 12. 11:00

이젤을 구입했어요.  너무 거창한가요?
그냥 연필그림을 그려 볼까 했는데 엎드려 그리기는 그렇고 해서...
미술을 전공한 사람도 아니고, 그렇다고 미술학원 같은 곳도 전혀 가본 일 없지만 그냥 연필로 그리는 건 할 수 있을 것 같은 단순한 생각에....

과거 미대 진학이 꿈이었던 집사람의 영향과 도움이 컸답니다.
집사람은 비록 미대 진학의 꿈은 이루지 못했지만, 이담에 나이 들면 취미로나마 그림을 그리고 싶다는 소박한 생각이 있었구요.  저야 뭐 걍 집사람과 함께 할 수 있는 취미가 될 수 있을 듯해 따라쟁이가 된거죠. ㅋ

 

 

스케치북도 사왔네요.  아이들 개학준비를 위해 학용품 사러 갔다 겸사겸사 하나 준비했더군요.

 

 

4B연필과 지우개는 아이들 것을 빌렸구요.  자, 이제 준비 완료입니다.  앞으로 그리기만 하면 되겠네요 ㅎ

자꾸 그리다 보면 실력이 늘까요?

어쨌든 또 하나의 취미생활을 시작하게 되었구요.  응원해 주세요~

'그냥 저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폰에 옷 입혀주었어요  (2) 2012.05.09
오늘 날씨는 지구온난화 탓?  (0) 2012.05.02
가성비 충만한 노트북 백팩  (0) 2012.04.12
부드러운 기타연주를 꿈꾸며...  (4) 2012.04.04
죽음에 대한 단상  (0) 2012.03.16
새로운 취미생활을 위해...  (2) 2012.03.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eattlemom.tistory.com BlogIcon The 노라 2013.05.27 10:08 신고

    부부가 함께 취미생활을 하는 것이 정말 좋더라구요.
    그림은 많이 그리렸나요??? ^^

    • Favicon of https://newday21.tistory.com BlogIcon 새 날 2013.05.27 11:16 신고

      처음 몇 장 그리고선 요즘엔 손을 놓았네요 ㅠㅠ 취미생활이란 것도 어찌 보면 마음에 여유가 생길 때나 가능한가 봅니다.